본문 바로가기


코타키나발루 더 로얄 코코넛 - 코코넛 아이스크림 유잇청과 버투아 포춘에서 이연타로 식사를 마친 후 좀 걷다보니 갈증이 나서 디저트를 먹기 위해 들어간 더 로얄 코코넛 코타키나발루의 신호등 초록불은 애니메이션이다. 걸어가는 사람 교토의 신호등은 클래식한 느낌의 초록불 호이안의 신호등은 거의 없다. 대충 눈치봐서 건너면 된다 ㅋㅋ 어쨋든 코코넛이 가득한 더 로얄 코코넛 가게 메뉴는 주로 코코넛 주스와 쉐이크, 아이스크림 가격은 5~12링깃 정도 코코넛 아이스크림 5링깃 (약 1,500원) 친구는 코코넛 주스를 먹었는데, 마음에 들지 않는 향이어서 비추.. 유잇청과 버투아 포춘에서 식사를 하고 나와서 시원하게 디저트 먹기 좋을만한 더 로얄 코코넛 코타키나발루의 음식들(1) https://eatch.net/507 코타키나발루의 음식들(2) https://ea..
코타키나발루 버투아 포춘 - 소고기, 닭고기 쌀국수와 사테 꼬치 구이 유잇청에서 사테와 쌀국수, 카야 토스트를 먹고 아직 채 다 채우지 못한 배를 채우러 바로 오른쪽 가까운 곳에 버투아 포춘으로 이동! 아마 외관 공사 중인 듯 한데 가게 내부는 약간 허름하긴 해도 널찍널찍 유잇청이 한국인 관광객이 대부분이라면 버투아 포춘은 현지인이 대부분이다. 코타키나발루에서도 심심치 않게 보이는 혼밥러들 혼밥은 세계적인 추세인가 ㅋ 버투아 포춘의 메뉴판 소고기 쌀국수와 닭고기 쌀국수 그리고 사테 주문! 버투아 포춘의 소고기 쌀국수 5링깃 (약 1,500원) 육수는 우리나라 사람들도 딱히 거부감 없이 먹을만하고 유잇청의 쌀국수와도 비슷비슷한데 가격은 버투아 포춘이 더 저렴하다. 유잇청의 소고기 쌀국수 6링깃 (약 1,800원) https://eatch.net/510 버투아 포춘의 닭고기 ..
코타키나발루 유잇청(YUIT CHEONG) - 소고기 쌀국수, 사테(꼬치) 구이, 카야 토스트 코타키나발루 첫날 점심 식사를 위해 고민하다 찾아간 유잇청 오후 두시가 다 되어가는데도 웨이팅이 한창이다. 대부분 한국인들이고 한국인이 많이 와서 한글로도 유잇청이라고 써붙여놨다. YOU EAT CHEONG인 줄 알았는데 아니다. 기쁠 열, 창성할 창, 열창이 유잇청으로 발음되나 보다. 가게 안은 대충 이런 분주한 분위기이고 가게 앞에는 카야 토스트를 위한 식빵들이 준비돼 있다. 무심한 듯 바쁘게 꼬치를 굽고 계시는 아저씨. 위쪽 노란 꼬치가 닭고기 사테(꼬치), 아래 쪽이 소고기 사테(꼬치)이다. 한국인이 워낙 많이 와서 한국어 메뉴도 있다. (심지어 한국어 직원도 있다.) 대표 메뉴 세 가지를 하나씩 시켜서 먹으면 될 듯 한데, 메뉴마다 판매 시간에 차이가 있다. 두시가 조금 넘은 시간이었지만 다행히.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