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 바로가기


삿포로 징기스칸 다루마 6.4 - 양고기 구이 ​삿포로에서 꼭 먹어봐야 된다는 양고기 구이​징기스칸 다루마는 본점과 번지수에 따라 4.4, 5.5, 6.4점이 있다고 한다.​징기스칸 다루마 6.4점​바에 앉아서 1, 2명 당 하나의 불판을 놓고 구워먹는 방식채 20석이 안되는 듯주방을 바라보고 먹으면서 음식을 주문하고 받는 구조화로가 나오고 ​우선 불판에 양파를 두르고 기름을 발라주신다.​징기스칸 양고기 1인분 850엔(약 8500원)80g 정도라고 한다.마늘, 간장 소스가 예술맥주도 한 잔지점마다 파는 맥주가 다르다고 하는데 6.4점에서는 삿포로 클래식을 즐길 수 있다고익는데 오래 걸리지 않는다.소고기같은 맛과 부드러움추가 1인분​​포슬한 밥이 맛있다.​양파와 함께 마늘 간장 소스에 찍어먹다보니 양파가 다 떨어져서​양파 추가 주문 (200엔이었나)..
삿포로 돈카츠 와코 - 히레가츠 나베 삿포로와서 돈카츠를 안 먹어봐서 찾아간 돈카츠 와코​돈카츠 와코는 삿포로 스스키노역 지하상가(폴타운)에 위치해 있는데, 일본 내 250개 이상의 매장을 갖고 있는 프랜차이즈 식당.​화신이라고 적혀 있다.포장 코너에 진열된 모형 음식들​메뉴를 좀 구경하다가 히레가츠 나베와 새우튀김이 두 개 포함된 히레가츠로 선택하고 입장​역시 따뜻한 차 한잔.​히레(fillet)는 안심, 로스(roast)는 등심인데 안심이 더 비싸구나​히레가츠 나베 세트 1,550엔(약 15,500원)​​적당히 익어서 풀어진 계란과 히레가츠, 국물이 밥과 함께 먹기에 최고였다.​밥에 얹어서 한 입히레가츠와 새우튀김 세트 ​1,530엔(약 15,300원)잘 튀겨진 새우두툼하고 부드러운 돈가츠​​포슬한 밥일본어로 밥을 고항이라고 한다.작은 ..
삿포로 니조시장 오이소 - 카이센동 ​삿포로 시계탑을 보면서 걷다보면 나타나는 니조시장1903년 작은 생선가게에서 시작해 아직까지 운영되고 있는 홋카이도 3대 시장이라고..​오른쪽 아래 보라색 간판이 보인다.주로 ​해산물을 파는 가게가 많다.​털게, 말린 생선들도 팔고우니(성게알)도 팔고​여기저기 ​카이센동을 파는 가게들이 많다.카이센(해선, 海鮮)동은 우리말로 해산물 덮밥.여기도 카이센동​규모가 제일 커보이는 오이소(Ohiso)에 도착모형 음식들이 진열되어 있고​다행히 웨이팅이 없다.​꽤 오래 메뉴를 살펴보다가 선택​따뜻한 차 한 잔오이소는 지명인듯 하다.​​참치회, 우니, 대게살이 올라간 카이센동 3,800엔(38,000원)가격이 좀 아쉽지만우니와 대게살이 특히 맛있다.​​​주변에 다른 가게들이 많으니 다음에 간다면 다른 곳도 찾아서 ..
삿포로 나카우(Nakau) - 오야꼬동, 규동, 메밀소바 ​늦은 시간에 식사를 하기 위해 돌아다니다보니 라멘집들만 대부분 영업중이다.밥을 먹기 위해 돌아다니다가 들어간 나카우요시노야같은 중저가의 덮밥 전문 체인이다.메뉴를 좀 훑어보고​버섯이 들어간 오야꼬동 590엔​가격 대비 닭고기, 계란, 버섯이 충실하게 들어가 있다.​규동 540엔짭짤한 ​불고기, 계란이 올라가 있고​작은 튀김 기름 찌꺼기 소바 230엔​이름은 좀 찝찝해보일 수 있어도 튀김가루와 소바 국물이 잘 어울린다. 저렴하기도 하고.​심야와 새벽에도 혼밥하는 손님들이 많은 듯 하다.영업시간: 24시간
삿포로 라멘신겐 - 미소라멘 ​미소라멘이 유명하다는 삿포로 라멘신겐신겐은 사장님 성함인 듯 하다.모퉁이의 눈에 띄는 노란 간판3시가 넘은 시간이라 웨이팅이 없는 줄 알았지만 10분정도 기다려야 했다.​식사 시간엔 얼마나 기다려야 할지고민하지 않고 대표메뉴라는 신슈(미소)라멘으로 주문​직원들이 대부분 젊고 열정이 넘쳐보인다.​미리 숙성해 놓은 면 다발을 하나씩 ​삶는다.국물을 끓이고 면을 삶는 저 분이 대장스러워 보인다. 신겐인가라멘에 넣어 먹을 수 있는 ​여러가지 옵션들신슈 라멘 760엔(약 7600원)​고기 한덩이와 채 썰은 파, 그리고 멘마(メンマ)도 몇 개 올라가 있다.면이 매우 꼬들꼬들멘마는 죽순절임으로 '죽순을 데쳐서 발효시킨 다음, 건조나 염장한 음식'이라고 한다.일본 라멘에 토핑으로 흔히 올라가는 음식​된장 맛이 나는 ..
삿포로 난다 - 털게, 해산물 뷔페 ​미운우리새끼에서 이상민이 다녀온 털게 뷔페 '난다'​100분에 음료와 술까지 포함해서 1인 5,930엔 (술 제외 5,100엔)택스 포함하면 6만4000원정도한국인 직원분도 계시고 이용방법과 메뉴를 소개해주신다.​​뷔페에 포함되지 않고 구입해서 드셔야 하는 분들​여러가지 사케무한리필 메뉴에는 한 종류 사케만 제공된다.​각종 소고기, 양고기 등​돼지 고기도 있고(손대지 않은) 꼬치류​​털게(Hairy Crab)들고가서 구워먹으면 된다.​과일들.. ​멜론이 맛있었다.(손대지 않은) ​스시사장님이 특별 준비해주신 음식이라는 설명을 해주시는데 손이 가지 않았다.​자리에 앉으면 ​100분 스타트를 눌러주신다.​북적북적웨이팅은 없었지만 사람이 항상 많은듯소고기와 양고기들..​​손질해서 먹기 힘들었던 게 종류들​이..
홋카이도 오타루 칸타로 - 회전초밥 ​오타루에 도착하자마자 찾아간 칸타로​택스프리샵 옆에 있어서 상업적인 느낌이 물씬​들어서면 왼쪽으로는 테이블석이, 정면과 오른쪽으로는 바 자리가 있다.​테이블석에는 최대 6명 정도까지 않을 수 있고 ​지나가는 초밥을 가져와 먹거나 주문을 해서 먹을 수도 있다.​앉으면 바로 내어주는 따뜻한 말차? 가루가 텁텁하니 말차라떼급이다.​메뉴가 너무 많아 한참 들여다보다가 이것저것 주문하기 시작​유부초밥(Fried Tofu Sushi) 162엔​연어알 마끼(Salmon Roe) 594엔입 안에서 톡톡 터지면서 짠 맛이 감돈다.​​계란말이 초밥(Omelet) 162엔​간장 양념한 참치(Soy-Marinated Tuna) 389엔​참치 뱃살 594엔/1pc​구운 생선 초밥 모듬(Grilled Set) 670엔​​구운 ..
삿포로 미노큐 오뎅바 - 다양한 종류의 오뎅 ​후라노에서 돌아온 후 피곤한 몸을 이끌고,왠지 비도 오고 오뎅바에서 사케를 홀짝 홀짝 먹고 싶어서 찾아간 미노큐 오뎅바스스키노 번화가 큰 빌딩 지하 1층에 위치해 있다.​할아버지 혼자 운영하는 아담하고 아늑한 오뎅바뒤에는 젊은 회사원으로 보이는 두 명이 이런저런 얘기를 나누는 중​우선 도쿠리 하나 주문호또(따뜻하게)로 할지 물어보셔서 따뜻하게 해달라고 하니 끓는 물에 넣고 중탕해 주신다.땀 흘리는 도쿠리​​오토시로 주시는 달달 고소한 시금치와대구알(타라코) 조림살짝 양념간이 돼 있어서 사케와 함께 먹는 안주로도 훌륭하다.​영어, 한국어 메뉴가 없어서 인터넷으로 찾은 오뎅 사진으로 대충 주문이것 저것 곤약과 유부주머니 포함해서 다양하게 주신다.​​​사케가 한 잔, 두 잔..한 도쿠리, 두 도쿠리..​계란..
훗카이도 후라노 쿠마게라 - 육사시미 덮밥 ​후라노에 가면 꼭 먹어야 한다는 육사시미 덮밥을 먹으러 쿠마게라로 이동주변 조용한 분위기와 달리 화려한 외관​홋카이도는 한국과 시차는 없지만 오후 5시임에도 해가 다 졌다.서울의 경도가 동경 127.5도인데 홋카이도는 동경 142도 정도라 한 시간 정도 해가 일찍 지고 (15도마다 1시간씩 차이) 후라노 같은 시골은 주변에 빛이 없어서 더 어둡다.멋진 간판​​둘러 앉아 먹을 수 있는 단체석과 한 쪽을 바라보고 먹는 바도 있다.대충 봐도 10명이 넘게 앉을 수 있는데 길고 넓은 나무가 멋지다.자리에 앉으면 주는 단무지와 간장과 차 한 잔​함께 먹으려고 시킨 두부 500엔(5000원)두부와 가쓰오부시와 함께 간장에 찍어먹으면..음 상상하는 그 맛이다.​​와규 로스트비프 덮밥 1,980엔(약 20,000원)..
훗카이도 비에이 준페이 - 에비동 홋카이도 비에이의 ​에비동 맛집이라는 준페이사실 밥 위에 새우튀김을 얹은 덮밥이 얼마나 맛있겠나라는 생각이 있었다.​가게 앞 근사한 자동차부터 꽃 장식들까지 색감이 재미있다.들어가면 바로 보이는 카운터곳곳에 유명인으로 생각되는 사람들의 사인이 많다.​평일 오후 12시반 정도 10분 정도의 웨이팅이 있었다.​​혼자 또는 두 명이서 조용히 식사하시는 분들​그림 메뉴가 있어서 선택하기에 좋다.​​​에비동 1,310엔(약 13,000원)'에비'는 새우, '동'은 돈부리(donburi, 丼)이다.마찬가지로 규동은 소고기(규) 덮밥, 우나기동은 장어(우나기) 덮밥을 말한다.바삭해보이는 튀김​에 간장 양념 간이 되어 있는 것 같다.튀김과 새우살의 비율이 좋고, 새우살, 간장의 맛 그리고 튀김의 식감이 최고였다.​​새..